Original: Seoul Eats/ Blogger Version

Anyone know any Korean?

My friend Jen loves this new Korean song and she would love to know what she is actually singing along to. Can you lend her a hand? And yes, Eddie, it’s the JEN. And I heard a crazy rumor that she might be headed back.

Dan

제목: 웃지 않는 공주
가수: 뷰렛


hey 내 손을 잡아줘 이 마음이 들끓어 잠들 수 없는 날 위해
hey 조금만 울어줘 이 쓰라린 눈물이 다 말라버린 날 위해 아주 먼 훗날 날 기억해줘
hey 이렇게 바랄게 이 외로운 심장은 어서 멎어버리길
hey 이 외로운 성안에 홀로 가둬버린 나 갇혀버린 나
잔혹하게 더럽혀진 방 닫을 꺼야 참혹하게 변해버린 성 지킬 꺼야
hey 이렇게 바랄게 이 무거운 육신은 어서 벗어버리길
hey 이 외로운 성안에 갇혀버린 나 무너져가는 나
악한 마음과 비천한 꿈속을 헤 매이는 밤은 또 날 쫓을 꺼야 악몽처럼 똑같은 고통과 숨막힘에

Donate Bitcoins
Standard

Comments

  1. Cheri says:

    Ok I thought I’d take a crack at it for practice, but my Korean’s pretty awful (this was not easy for me haha) and songs are the hardest…! Take it with a grain of salt, and hopefully there’s a Korean-Korean who can help out. :)

    hey 내 손을 잡아줘 이 마음이 들끓어 잠들 수 없는 날 위해
    My heart is on fire (?) and I can’t sleep this day so please hold/take my hand

    hey 조금만 울어줘 이 쓰라린 눈물이 다 말라버린 날 위해 아주 먼 훗날 날 기억해줘
    My bitter tears are all dried up this day so please cry a little for me… please remember a day like this in the future

    hey 이렇게 바랄게 이 외로운 심장은 어서 멎어버리길
    I hope you can bury this lonely heart/forget about all of this…

    hey 이 외로운 성안에 홀로 가둬버린 나 갇혀버린 나
    I, one who locks myself in this lonely castle…

    잔혹하게 더럽혀진 방 닫을 꺼야 참혹하게 변해버린 성 지킬 꺼야
    I’m going to close this dirty door, I’m going to protect this castle

    hey 이렇게 바랄게 이 무거운 육신은 어서 벗어버리길
    I’m getting rid of this burden…

    hey 이 외로운 성안에 갇혀버린 나 무너져가는 나
    I, one is locked in this lonely castle, one who is crumbling…

    악한 마음과 비천한 꿈속을 헤 매이는 밤은 또 날 쫓을 꺼야
    I drive away this bitter heart and dreams that are fastened to me…

    악몽처럼 똑같은 고통과 숨막힘에
    Like a nightmare, this pain and suffering and suffocation…

  2. Jen says:

    Wow…kinda like I thought it would be.
    Thanks so much!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