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February 10, 2010

Hope For Haiti: Fundraising Event this Sunday, February 14th

‘Hope for Haiti,’ is a local fundraising event to help the rebuilding efforts in Haiti. The event will take place on Sunday, February 14th at Roofers in Itaewon, starting at 8pm, and will be inspired by the music and culture of Haiti and the Caribbean. (For those of you who are wondering... 'Why Sunday?' - we gently remind you that Monday is a national holiday! Hooray!)

Proceeds from the fundraiser will help a grassroots charity located in Haiti, Olive Tree Projects, established by Sarah Wallace, a 24-year old midwife who has been living and helping in Jacmel since 2008. The Olive Tree Projects ( is a charitable initiative focused on children in Haiti. Sarah has made it part of the organization’s mandate to also care for orphaned or abandoned children, provide prenatal care and education for women in the community, provide educational classes on issues such as hygiene, nutrition and the environment, as well as instill entrepreneurial thinking into the minds of those in the community.

Sarah’s home, which also serves as the Olive Tree Projects’ clinic, was devastated by the earthquake and her plans for establishing an orphanage have had to be hastened, due to the current situation in Haiti. The ‘Hope for Haiti’ fundraiser in Seoul will help provide Olive Tree Projects with the resources needed to continue their work with women and children in the community.

Your help with this fundraiser could be in the form of attendance, a financial donation or with gifts-in-kind.

We are planning to hold a silent auction for larger ticket items as well as provide door prizes to those in attendance. If this is a project you would like to be involved in, you will receive publicity of your product/service throughout the evening, to the guests expected that evening. As an official supporter, you would be welcome to provide business cards and/or brochures at the event. Your logo and business name could also be promoted through our various marketing channels, like the event poster and postcard (soft-copy), Facebook and any newspaper or magazine articles we receive.

I bet we can all be creative with this...if you are affiliated with a group or organization...sports team...and especially the media, why not jump on board with this initiative? Please do not hesitate to pay it forward! :0)

Word of mouth, forwarding this to your hundreds of facebook friends and volunteers for postering will be very much appreciated, indeed!!

Please contact us directly via email :

Colette Nickerson Publicity & Donations

Abigail Flores Publicity & Donations

Pamela Muñoz Event Organizer

Kind regards,

Pamela, Colette and Abigail

Now... in Korean ! :0)

‘아이티에 희망을(Hope for Haiti)’

아이티 재건을 돕기 위한 자선파티가 여러분의 후원을 기다립니다. 아이티 재건을 돕기 위해 서울 주재의 인터내셔널 커뮤니티가 주축이 되어 기획한 자선기금모금 행사 “아이티에 희망을 (Hope for Haiti)”는 2월 14일 일요일 저녁 8시 이태원 루퍼스에서 아이티와 캐러비언의 음악을 배경으로 개최될 예정입니다.

자선 행사를 통해 모금된 기금은 아이티의 불우아동을 위한 크리닉 설립을 목적으로 하는 비영리 프로젝트 ‘올리브나무프로젝트 (’에 전액 전달될 예정입니다.

올리브나무프로젝트는 아이티에서 조산원으로 일하고 있는 캐나다인 사라 월리스(24)에 의해 2008년 시작된 프로젝트로, 고아, 버려진 아동 등 불우 아동에게 삶의 터전을 제공할 뿐 아니라 미래 부모가 될 여성들에게 위생, 영양, 환경 등에 대한 교육을 실시하고, 또한 커뮤니티 구성원들에게 기업가정신을 가르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월리스는 올리브나무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그녀의 집을 불우아동을 위한 크리닉으로 활용해 왔으며, 자스말이라는 이름의 아이와 함께 생활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최근 아이티 지진 사태로 그녀의 집은 황폐화 되었습니다. 그녀는 최근 한 미디어 인터뷰를 통해 아이티 지진 이후 엄청나게 증가한 불우 아동들을 보호할 시설 마련이 매우 시급한 실정임을 호소하며, 국제사회의 올리브나무 프로젝트에 대한 관심과 도움을 요청한 바 있습니다.

자선모금행사 “아이티에 희망을”은 올리브나무프로젝트의 취지에 적극 동감하며, 이 프로젝트가 지속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기획된 자선행사 입니다.

후원 방법은 재정지원 및 물품 지원 모두 가능합니다. 행사 참여를 높이기 위해 행사 중 경매를 실시할 예정에 있으며 참석자 전원에게는 베인&컴퍼니 등으로부터 후원 받은 작은 선물을 증정할 예정 입니다.

행사 주최 측은 120명 정도의 내국인, 외국인 기부자들이 자선행사에 참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후원사는 행사 중 참석자들에게 비즈니스카드나 회사 홍보 브로셔를 배포함으로써 자사의 제품과 서비스 홍보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며, 또한 후원 사는 행사 관련 각종 마케팅 채널-엽서, 포스터, 페이스북, 미디어 등-을 통해 회사 로고, 회사 이름 등을 홍보하실 수 있습니다.

행사 관련 자세한 내용은 행사 기획자 파멜라 무노즈 (
및 한국어 자원봉사자 서지연 (에게 문의 하시면 됩니다.